'박사방' 조주빈 미스테리
'박사방' 조주빈 미스테리
  • 이희철 기자
  • 승인 2020.03.2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에 사과... 왜?
김웅 사주 받고 손석희 협박했다?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그리고 김웅 기자를 언급하며 사과를 전했다. / JTBC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그리고 김웅 기자를 언급하며 사과를 전했다. / JTBC

[내외일보]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그리고 김웅 기자를 언급하며 사과를 전했다.

25일 오전 8시 조주빈은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며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들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거센 후폭풍을 만들며 조주빈과 이들의 관계에 대한 근거없는 의혹들이 난무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미디어오늘'은 조주빈이 김웅 기자의 사주를 받아 손석희 사장을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손석희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씨의 사주를 받아 가족을 테러하겠다며 사기를 쳤고, 이 과정에서 손 사장 가족의 사진·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내고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으로 손 사장과 그의 가족을 위협했다. 

더욱이 손 사장은 지속적인 협박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조주빈에게 돈까지 송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주빈은 지난해 김웅 기자가 제기한 손 사장의 '뺑소니' 의혹과도 관련해 메신저 대화 내용을 조작하는 방법 등으로 손 사장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며 협박해 금품 갈취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주빈은 기자들의 질문에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여성들을 속여 음란 사진을 받은 뒤, 이를 이용해 여성들을 협박해 지속해서 성 착취 영상을 찍게 하고 이를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가입자들에게 팔아넘겼다.

현재까지 파악된 '박사방' 피해자는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해 총 74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