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유학생 안전 확보 총력
충북대, 유학생 안전 확보 총력
  • 신동명 기자
  • 승인 2020.03.2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유학생 대상 전수조사…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

 

[내외일보=충북] 신동명 기자 =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가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특별입국절차 적용 대상 국가가 3월 19일부터 전 세계로 확대됨에 따라 모든 국가의 유학생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현재 충북대학교에서 수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3월 23일기준 학부생 461명, 대학원생 206명, 한국어연수부 40명 등 총 707명으로 그 중 390명의 학생이 3월 20일까지 한국에 입국 또는 지속체류 중이며, 294명은 휴학 또는 온라인 수업 대체 선택 등 한국으로의 입국을 포기했고, 23명의 유학생이 입국 예정이다.

중국 외 유학생은 학부생 138명, 대학원 216명, 한국어연수부 264명 등 총 618명이고, 이들 중 512명은 국내에 지속 체류 중이며, 106명 중 99명의 학생이 입국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현재 외국의 대학으로 파견중인 교환학생 73명을 대상으로도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3월 23일 기준으로 이들 중 42명의 학생은 지속적으로 수학하며, 이들 중 5명은 한국에 귀국해 온라인수업 등 대체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37명의 학생은 현지에서 수업을 받는다. 또한 24명의 학생은 교환학생을 중도 포기했으며, 중도 포기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금주 중 추가 수강신청을 통해 충북대에서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충북대는 코로나19의 확산이 지속됨에 따라 오는 4월 4일까지 비대면 수업을 연장하고, 기숙사 입주일자 역시 4월 4일부터 4월 5일까지로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