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피해 사업자에 최대 195만 원 지원
동대문구,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피해 사업자에 최대 195만 원 지원
  • 이수한
  • 승인 2020.04.0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대문구,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휴업에 대한 임대료, 인건비 지원…14일까지 접수 -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내외일보]이수한 기자=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방역 조치 및 휴업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 

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영업장 중 소상공인 및 가맹점 사업자 에 휴업기간 발생한 임대료 및 인건비를 지원한다. 지원 금액은 1개 업체당 최대 195만 원(임대료 90만 원+인건비 105만 원)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소상공인 및 사업자는 4월 14일(화)까지 △신청서(동대문구청 누리집에서 다운로드 가능) △통장사본 △신분증 △소상공인증명서 △가맹점계약서 △임대차계약서(임대료 증빙) △원천징수이행상황 신고서(인건비 증빙)  등 필요서류를 구비한 뒤, 동대문구청 6층 경제진흥과에 방문해 제출하거나 이메일(mousai@ddm.go.kr)로 제출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동대문구청 경제진흥과(☎02-2127-5274)로 하면 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및 사업자 분들에게 이번 지원이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