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도의회의장단협의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북 유치’ 힘모아
충청권 시도의회의장단협의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북 유치’ 힘모아
  • 신동명 기자
  • 승인 2020.04.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충북] 신동명 기자 = 대전·충남·세종·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의회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북 청주(오창) 유치에 함께 힘을 모으고 있다.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등 충청권 시도의회의장단은 27일 오전 충청북도의회에서 방사광가속기 충청권 유치 지지성명을 발표했다.

충청권 시도의회의장단은 이날 충북 방사광가속기 구축에 충청권의 공조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560만 충청권 주민의 힘을 모아 나가기로 했다.

의장들은 성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충청권이 국가발전을 선도하고 대한민국 융복합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방사광가속기를 충북 청주(오창)에 반드시 유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충북 청주(오창)는 KTX오송역 및 청주국제공항과 인접해 전국 어디서든 2시간 내 접근이 가능하고 안정적인 화강암 지반을 갖춰 지리·지질적으로 최적지”라면서, “260개 바이오 기업과 90개 반도체 기업,  657개 화학기업 등 대규모 반도체 인프라와 풍부한 인적자원 등 방사광가속기를 필요로 하는 관련기업이 모여 있어 가속기 구축에 꼭 필요한 입지 조건을 다 갖췄다”고 밝혔다.

장선배 의장은 “충북 청주(오창)은 부지 안전성 측면이나 지리적 접근성 등 각종 인프라 등에서 가장 뛰어난 조건을 갖춘 최적지”라며,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획기적 성장과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가 충북 청주(오창)에 건립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의회는 지난 3월 충북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해 청와대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련부처에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