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입장전문 "여럿 처벌 가능"
임현주 입장전문 "여럿 처벌 가능"
  • 내외일보
  • 승인 2020.05.04 15: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No)브래지어 챌린지' 이후 악플 시달려
"다양성 존중돼야"
출처=임현주SNS
출처=임현주SNS

임현주 입장전문 "여럿 처벌 가능"

[내외일보] 아름다움에 관한 입장 전문을 공개했던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악플러에게 경고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몇몇 영상 댓글창을 닫았습니다. 퍼피님들이 남겨주신 소중한 댓글이 비뚤어지고 억눌린 감정을 분출하는 댓글들로 덮이는 게 싫어서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애써 남기셔도 제가 바빠서 하나하나 읽지도 못합니다"라며 "그럼에도 정 남기고 싶은 댓글이 있다면 당당하게 이곳에 남기세요. 변호사와 상담해 보니 어렵지 않게 한 번의 진행으로 여럿 처벌이 가능하더라고요"라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출처=임현주SNS
출처=임현주SNS

이어 "허위사실유포죄, 모욕죄 등등. 깔끔하게 캡쳐해서 증거로 넘기겠습니다. 선처는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에 "누구나 각자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며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저 또한 아름다움과 멋스러움을 좋아해요. 본인이 생각하는 아름다움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다양성이 존중 돼야 하고요. 좋아서 선택 했다면, 굳이 이유를 밝힐 필요도 없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임현주 아나운서는 "그런데 누군가에겐 여전히 그것이 용기가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저는 그러한 선택을 응원합니다. 남녀를 떠나 각자 스스로 느끼는 불편함은 제거하거나 바꾸고, 원하는 모습대로 살아갈 수 있도록"이라며 "하이힐을 신고 싶으면 신고, 바지를 입고 싶으면 입고, 진주 귀걸이를 하고 싶으면 하고요. 메이크업을 하는 게 싫다면 하지 않고, 메이크업을 한 내 모습이 좋다면 하고요. 긴 머리를 관리하는 게 힘들다면 짧게 자르고, 긴 머리가 좋다면 그것을 가꾸고요. 그저 좋으니까, 그게 나다우니까, 그게 편하니까, 그게 아름다우니까요"라며 입장을 밝혔다.

또한 "'왜 화장은 하고 하이힐은 신니?' 제가 그러한 것들을 하지 않겠다 말 한 적이 없는데 누군가는 굳이 이런 질문을 하는 이유는 스스로 생각하는 어떤 편견과 이미지를 가져다와 질문하기 때문"이라며 "저는 각자의 선택과 다양성이 존중받길 바란다 이야기 하는데, '너는 예쁘기를 포기한 게 아니었니?' 그런 비약적인 연결을 하는 건 그저 비야낭이란 생각이 듭니다. 제 선택이 어떤 불편함을 드린 적이 없는데도 말이죠"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니 말씀 드립니다. 저는 무엇에 얽매이기 위함이 아니라, 다른 틀에 스스로를 가두기 위함이 아니라, 자유롭기 위해, 다양성을 추구하기 위해 앞으로 입고 싶은 대로 좋아하는 모습으로 살아가고자 합니다"라며 "바지를 입고, 넉넉한 옷도 입고, 원피스도 입고, 하이힐도 신고, 메이크업도 하고요. 이제는 이런 이유에 대해 굳이 이야기 하지 않아도 되겠지요. 오늘도 각자의 아름다움으로, 경쾌한 하루 보내세요"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2018년 4월 MBC '뉴스투데이'에서 여성 앵커 최초로 안경을 쓰고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지난 2월에는 '노(No)브래지어 챌린지' 일환으로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악플러들의 공격에 시달려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새롬 2020-05-09 20:55:03
본명까고 말한다 거짓말을 일삼고 협박을 하고 있는 임현주 아나운서는 죄가 없는가? 잘못된 가치관을 공중파 방송에서 세뇌 시키는것에 대한 시청자 불만조차 받아들일 자신이 없다면 방송하지말고 혼자 시위를 해야 옳은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