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 사과, 욕설논란 잠재울까
정한 사과, 욕설논란 잠재울까
  • 내외일보
  • 승인 2020.05.0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븐틴 정한
세븐틴 정한

 

[내외일보] 그룹 세븐틴 멤버 정한이 최근 불거진 욕설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정한은 5일 오후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죄송해요 캐럿들. 앞으로 더 조심할게요"라고 사과했다.

세븐틴 정한
세븐틴 정한

앞서 정한은 V앱 라이브 방송에서 멤버 도겸과 온라인 게임을 즐겼다.

그러던 중 게임에 집중하던 도겸이 "아직 아니야. 점프"라고 조언했고, 무심결에 "X됐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라이브 방송 중임을 뒤늦게 인지한 정한은 카메라를 바라보고 고개를 숙이며 "캐럿 분들 죄송합니다. 진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방송 이후 정한의 욕설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한편 세븐틴은 2015년 데뷔한 13인조 보이그룹으로 '울고 싶지 않아', '아낀다' 등의 대표곡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