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방송사고, 황당 사연은?
ESPN 방송사고, 황당 사연은?
  • 내외일보
  • 승인 2020.05.1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트레버 바우어 SNS
출처 = 트레버 바우어 SNS

ESPN 방송사고, 황당 사연은?

[내외일보] 미국 ESPN이 방송 도중 메이저리그 투수 트레버 바우어(신시내티 레즈)의 신상정보를 노출하는 방송사고를 냈다.

ESPN은 10일(한국시각) 중계 도중 바우어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ESPN은 화면에 바우어의 전화번호를 수초 간 노출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ESPN은 “바우어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보도자료를 냈다.

하지만 바우어는 쿨하게 반응했다.

그는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전화번호가 나온 방송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전 세계에 내 전화번호가 노출됐다”며 “망한 것일까. 차라리 경품행사를 하겠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앞으로 48시간 동안 사인된 야구화 한 켤레와 야구공을 주겠다”라며 “규칙은 내 음성 메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행운을 빈다”라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