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5·18 40주년과 역사바로세우기(前)
[칼럼] 5·18 40주년과 역사바로세우기(前)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0.05.1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필자가 복학 후, 대학 2년 때다. 1980년 ‘서울의 봄’, 계엄 상태임에도 서울에 군인들이 사라졌다. “혼란을 기다리는 신군부 함정에 빠진다.”며 말리는 복학생이 많았으나 ‘계엄해제와 전두환 등 유신잔당 퇴진’을 외치는 대학생이 5월14·15일 서울역 데모 등을 강행했다. 신군부는 각본대로 민주화를 갈망하는 국민을 무시하고 계엄지역을 확대한다. 앞서 10·26 ‘권력 공백기’에 보안사령관 겸 합동수사본부장 전두환은 상관인 정승화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을 대통령 재가도 없이 총격전 끝에 납치한다. ‘5·17 반란’은 ‘12·12 반란’에 이은 ‘하극상 단계적 반란’이다. 광주 계엄군은 ‘군권軍權’을 장악한 반란군부에 움직이던 군인들로 ‘정권政權’ 탈취과정에서 벌어졌다. DJ를 투옥하면 특히 광주 반발을 의식한 듯 17일 밤 전북 익산 7공수를 투입했다. 적진에 투입되는 가공할 특수부대를 도심에 투입했다. (18일) 새벽 전남대·조선대에 난입한 공수부대는 무차별 폭력부터 자행했다. 새벽에 100여 명 학생을 31사단에 넘겼다. 오전 9시쯤 M16을 멘 7공수는 전남대 정문에 도열했다. 수위실에는 LMG 경기관총도 거치됐다. 9시40분쯤 “귀가하지 않으면 강제 해산하겠다”는 경고 직후, 진압봉으로 무차별 가격하고 피투성이 학생을 끌고 갔다. 학생들은 금남로에 진출했다. “계엄해제· 김대중 석방·전두환 물러가라”는 구호에도 시민은 합세하지 않았다.

7공수가 도청 등으로 이동했다. 오후 4시 도심에서 진압봉을 휘둘러 옷을 벗기거나, 버스·택시를 세우고 청년을 골라 무차별 가격하고 군화발로 짓밟아 차량에 싣고 사라졌다. 훨씬 축소됐다는 ‘계엄일지’에도 18일, 405명이 연행돼 68명이 두부 외상·타박상·자상(대검)을 입어 12명이 중태다고 기록됐다. 대열이 무너졌는데도 잔혹한 진압이 계속됐다. 광주시민은 분노로 잠을 이루지 못했다. 무관심하거나 학생을 비난도 하던 시민까지 합세한 동기다. 민주화 불길은 확대됐다. 반란세력이 의도적으로 적에게 사용할 무력을 사용해 권력탈취를 정당화하려던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18일 오후 2시30분쯤 전두환·노태우·정호용 3인방 등 핵심회의에서 11공수 파병을 결정한다. 소규모 시위만 있는데 7공수에 이어 11공수와 19일 오전 3공수 투입도 결정된다.

(19일·月) 울분을 토하는 시민들로 넘쳐났다. 11공수는 훨씬 잔인했다. 도망하는 남녀학생·버스기사·할아버지·아줌마 등 무차별 가격으로 속옷만 입힌 채, 군 트럭에 싣고 갔다. 오후 3시40분쯤 7공수는 강경진압으로 해산시켰으며, 19일 오후 4시50분 광주고 앞에서 고교생 김영찬이 ‘첫 발포’로 숨졌다. 자정까지 시위에 최미자(19·여) 등 대검 피해자도 늘어났다.

(20일) 새벽 노동자 김모 씨 얼굴이 짓이겨져 시체로 발견됐다. 무차별 폭력과 대검으로 찌르는 것을 목격한 시민 수만 명이 합세했다. 금남로에서 젊은 남녀가 팬티와 브래지어를 걸친 채 기합을 받았다. 오후 5시 2백여 대 택시가 버스와 트럭을 앞세우고 도청 쪽으로 밀고 들어갔다. 밤중까지 최루탄이 난무하고 군인들이 차량을 박살냈다. 밤11시 직전, 광주역 앞에서 3공수가 총을 난사해 5명이 죽고 수십 명이 부상당했다. ‘최초 집단발포’다. 이날 밤 방송국 등이 불탔으나 어느 측(?) 소행인지 모른다.

21일 ‘자비’의 부처님 오신 날인데 ‘무자비’로 넘쳐났다. 광주역에서 3공수 총에 숨진 시신2구가 리어카에 실려 왔다. “공수부대 총 앞에 맨손으로 싸울 수 없다.”며 화염병이 등장해 20사단 지프차 한 대가 탈취됐고, A자동차 출고대기 중이던 장갑차와 군용트럭 수십 대를 몰고 왔다. 오후 1시 느닷없는 애국가가 신호인 듯, ‘정조준 집단발포’가 계속됐다. 이날 사망자 62명 중 총상 53명이고 도청 주변 사망자만 44명이며, 전남대 정문에서도 임신부 최미애 등 2명이 총에 숨졌다. 시민군도 최초 M1·카빈·탄약·LMG로 무장했다. 공수부대는 M60 기관총을 난사하며 퇴각했다. 극우세력은 ‘폭력진압·발포’와 ‘무기탈취’ 앞뒤를 바꾸어 지금도 “폭도와 북한군 소행으로 무기탈취 상황에 진압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국민들을 속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