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시설 하우스 복숭아, 소비자로부터 인기만점
남원 시설 하우스 복숭아, 소비자로부터 인기만점
  • 류재오 기자
  • 승인 2020.05.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향골 복숭아' 노지대비 약 40일 빨리 수확

[내외일보=호남]류재오 기자=전국 최고의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 춘향골 시설복숭아가 전국의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지난 5월 중순부터 바쁜 손길로 수확하고 있다.

주천면에서 첫출하 된 시설복숭아는 안재근 농가의 시설하우스에서 재배된 그린황도 복숭아로 지난 1월 상순부터 가온을 시작하여 노지보다 빠른 2월 중순 경에 꽃이 만개하여 수확기를 앞당겨 생산하게 되었다.

남원시농업기술센터(소장 나상우)에 의하면 시설하우스복숭아 재배는 당이 높고 향이 좋은 품종인 그린황도, 가납암, 미홍 품종을 재배하여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 가운데 현재 30여농가 11ha에서 시설복숭아가 재배되고 있으며, 노지재배에 비해 4~5배의 높은 조수익을 올리고 있어 인근 복숭아 재배농가들의 큰 부러움을 사고 있다.

시설재배는 노지재배와 달리 휴면이 완료되는 1월부터 시기별 적절한 온도관리와 수분관리 인공수분 등 고도의 재배관리 기술을 필요로 하며 시설재배를 할 경우 강우를 차단할 수 있어 품질저하를 방지할 수 있다.

또한 병해충 발생량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숙기를 촉진시켜 조기에 고품질 복숭아를 생산할 수 있어 농가소득 향상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