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봄철 조림사업 완료
청주시 봄철 조림사업 완료
  • 신동명 기자
  • 승인 2020.05.2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충북] 신동명 기자 = 청주시가 쾌적한 도시미관 증진과 미세먼지 저감에 힘쓴다.

시는 오창·오송 산업단지 내에 차단과 흡착효과에 탁월한 소나무, 전나무, 이팝나무 등 4400그루(큰나무 수고 1.5m이상)를 심었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높은 나무를 우선적으로 도시근교와 산업단지 내에 심어 기존 수목과 연계해 식생을 상층·중층·하층 단계로 잘 가꿔 미세먼지의 흡착과 차단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쾌적한 대기질을 높이는 것을 조림사업의 제일 목표로 두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해에도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증대할 수 있는 대상지를 선정해 1만 7831그루를 심은 바 있다.

이 외에도 벌채지에 대한 경제수 조림 255ha에 59만 7000그루, 큰나무공익조림 및 산불피해지조림 43ha에 6만 1364그루를 심어 올해 봄철 조림사업을 적기에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산림은 생태계의 보전뿐만 아니라 대기오염 물질을 흡착·차단하는 기능도 수행하고, 산사태 방지나 산주의 소득 증대 등 경제적, 공익적 가치가 큰 자연의 보고이다”라며 “이를 보전하고 가꾸어주는 것이 우리세대의 임무이며, 앞으로 공기질 개선을 위해 조림사업을 지속적으로 실행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1㎡의 숲은 16.8g에 달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이산화황, 이산화질소, 오존 포함)을 흡수하며, 나무 한 그루는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저감한다.

도심지 내 도시숲은 도심의 미세먼지(PM10) 농도를 평균 25.6%,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평균 40.9% 저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이 많이 나오는 경유차 1대를 환경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약 47그루의 나무가 필요하다.(국립산림과학원, 2018)

특히 침엽수는 미세먼지 차단능력이 좋고, 활엽수는 잎의 표면적이 넓어 미세먼지의 흡착능력이 우수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