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결혼이민자·영주권자 재난기본소득 확대 지급
시흥시, 결혼이민자·영주권자 재난기본소득 확대 지급
  • 윤상호 기자
  • 승인 2020.05.2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경기]윤상호 기자=시흥시(시장 임병택)는 다음달 1일부터 관내 등록외국인 중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 재난기본소득(1인당 20만원)을 확대 지급한다.

지급대상은 5월 4일 24시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시흥시에 등록된 결혼이민자 또는 영주권자로 약 9,300여 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청기간은 오는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이며, 외국인등록증을 지참하고 체류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신청 즉시 20만원(도비 10만원, 시비 10만원)이 사전 충전된 선불카드를 지급받을 수 있다.

사용기한은 기존 재난기본소득 선불카드와 마찬가지인 8월 31일까지로,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소 등을 제외한 연매출 10억 원 이하의 시흥지역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코로나19로 사회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결혼이민자 및 영주권자까지 재난기본소득을 확대 지급함으로써 차별 없는 생계지원 및 생활안정에 다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