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대비 고복자연공원 정화활동 실시
장마철 대비 고복자연공원 정화활동 실시
  • 김주환 기자
  • 승인 2020.06.18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목재·일반쓰레기 1톤 수거·외래어종 100㎏ 포획

[내외일보] 김주환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지난 17일 고복자연공원에서 장마철에 대비해 환경정화활동 및 외래어종 퇴치활동을 펼쳤다.

이번 활동에는 시청 환경정책과 직원과 ㈔세종녹색환경지킴이 20여 명이 보트 등을 동원해 수중과 공원 내에 버려진 폐목재와 일반쓰레기 등 1톤을 수거했다.

이와 함께 환경부가 지정한 대표적인 수중생태계 교란 외래어종인 블루길, 베스 등 외래어종 100㎏ 가량을 포획, 토종어종 보호와 수중 생태계 건강성 회복에 힘썼다.

이두희 환경녹지국장은 “고복자연공원이 깨끗하고 쾌적한 여가공간이 될 수 있도록 내가 가져 온 쓰레기 내가 가져가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