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치매안심센터, 이용자 대상 차량 운행
옥천 치매안심센터, 이용자 대상 차량 운행
  • 이용관 기자
  • 승인 2020.06.2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충북]이용관 기자=옥천군치매안심센터는 7월부터 치매안심센터 이용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차량 운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송영이란 가는 사람을 보내고 오는 사람을 맞는 다는 의미로 치매안심센터에서 하는 송영서비스는 차로 사람을 태워 모셔오고 가는 서비스를 말한다.

치매안심센터 송영서비스는 작년 9월부터 프로그램 참여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램 전후 일부 운행하였으며 올해는 본격적인 송영서비스를 위해 11인승 승합차를 임차하여 운행하고 있다.

송영 차량은 하루 6회 운영하고 매시간 치매안심센터를 출발하여 옥천군보건소와 시내버스 종점을 경유해 치매안심센터로 돌아오는 코스로 이뤄져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작년 6월 보건소에서 분리되어 현 위치(옥천읍 가화리)에 신축 이전 개소되었다. 이전 후 옥천군노인장애인복지관 차량이 하루 2회 치매안심센터 앞에 정차하기는 하나 자주 정차하지 않고 정차시간이 치매안심센터 이용시간과 맞지 않아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하는 지역주민의 불편이 있었다.

이에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6월 한달 간 송영차량을 시범운행을 거쳐 경유지와 배차시간 등을 점검하여 운행코스와 운행시간을 최종 결정했다.

송영차량의 운행코스는 치매안심센터에서 시작하여 시외버스 터미널(607번 승강장 앞)-옥천군보건소-시내버스 종점-치매안심센터로 되어 있고 차량은 매시간 15분에 치매안심센터를 출발한다. 송영차량은 오전 2회, 오후 4회로 총 6회 운영되며 각 경유지에 차량운행시간표를 부착하여 이용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