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지속가능발전 공감 위한 두 번째 소통
광명시, 지속가능발전 공감 위한 두 번째 소통
  • 박상덕 기자
  • 승인 2020.06.3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권 前 국회의원 초청 ‘지속가능한 사회와 안전한 먹거리’강연

[내외일보=경기] 박상덕 기자 =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지난달 29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속가능한 사회와 안전한 먹거리’를 주제로 지속가능발전 인식 확산을 위한 두 번째 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연은 코로나 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현장에는 소수의 인원만 참여하는 대신 광명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 됐다.

 또한 보다 많은 시민이 볼 수 있도록 강연회 자료는 광명시 유튜브에 게시 될 예정이다.

강연자는 김현권 前 국회의원으로, 20대 국회에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의정기간 4년 연속해서 국정감사 NGO모니터단 국정감사 국리민복상을 수상했고, 국내에서 처음으로 살충제 계란문제를 제기해 정부생산자 계란안전대책 합의를 도출하는 데 기여했다.

이번 강연은 살충제 계란 및 농약허용물질관리제도(PLS), 유전자변형식품 등 안전한 먹거리와 지속가능한 발전 연관성에 대해 전반적으로 다뤄졌다. 

시는 앞으로도 책임 있는 소비, 지속가능한 도시와 주거지, 4차 산업시대의 지속가능발전 등 각 분야의 전문가를 모시고 매월 1회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박승원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의 핵심 과제로 꼽히는 그린뉴딜도 궁극적으로는 우리 사회가 지속가능하도록 만드는 데 있다”며 “하나뿐인 지구와 광명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전문적인 교육을 통해 실천의지를 다져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명시는 지난 달 첫 번째 시간으로 대기과학자 조천호 박사를 초청해 ‘기후위기로부터의 대변혁’이라는 주제 강연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공감과 이해를 이끌어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