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포스트 코로나19 대응 방안 신규과제 발굴 박차
충남도,포스트 코로나19 대응 방안 신규과제 발굴 박차
  • 백춘성 기자
  • 승인 2020.07.0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차 경제산업 대책본부회의 개최…대응과제 43개 발굴·추진

[내외일보/충남]백춘성 기자=충남도가 포스트 코로나19에 대응, 15개 신규(보완) 사업을 발굴해 추진키로 했다.

  도는 3일 도청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경제·산업분야 관련 전문가, 관련부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5차 경제산업 대책본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제산업대책본부회의
경제산업대책본부회의

 

  이날 회의는 지역경제와 경제, 산업, 노동자, 소비자 동향 등 경제 상황을 파악,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도에 따르면 지난 5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3만 2000명 감소했으나, 전월과 비교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서비스업 충격 완화의 영향으로 1만 7000명이 증가했다.

  수출입 현황을 살펴보면 전년 동기대비 4% 감소한 306억 달러, 수입은 17.2% 감소한 119억 달러, 무역수지는 187억 달러(전국 1위) 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의 참석자들은 “각국 봉쇄조치 및 미·중 무역 분쟁 등 수출 경기 불확실성이 증대하고 있다”며 “반도체 가격 등락 등 수출 불안정함에 따라 수출 활력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충남 산업활동 동향을 살펴보면 광공업 생산은 전월 대비 9.5% 하락했고, 전년 동월과 대비하면 13.3% 감소했다.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 동월대비 2.3% 감소했다.

  이처럼 산업과 고용, 수출입 등 지역 경제 위축이 지속됨에 따라 도는 새로운 신규 사업을 발굴,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경제활동 등 삶의 패턴이 전반적으로 재편, 도에서 추진 중인 공유경제 관련 정책을 수정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는 2022년까지 59억 원을 투입, 신중년 재취업 지원 등 300개 일자리를 창출키로 했다.

  또 고용유지와 재도약 지원을 위해 31억 원을 투입, 700개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규모를 확대(올해 5500억→내년 5700억 원)하고,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강화 및 창업(4개 사업 2억 100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밖에 소상공인 온라인 마케팅 홍보비용 지원을 당초 200개 업체에서 300개 업체로 늘리고, 국제 특송 해외물류비 지원도 기업당 50%(최대 140만 원) 지원하기로 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재난지원금, 생활안정자금이 유통되면서 지역경기가 조금은 활력을 되찾고 있지만,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등 계속되는 소비심리가 위축하고 있다”며 “경제 소비심리 회복과 코로나 피해극복을 위한 각종 지원책을 신속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