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이동형 실시간 수질감시장치 도입 운영한다
인천시, 전국 최초 이동형 실시간 수질감시장치 도입 운영한다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0.07.05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 폐수배출업소 감시체계 패러다임 전환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소규모 폐수배출업소의 폐수무단방류 등 불법행위에 대한 지도·점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실시간으로 방류수질 상태를 감시 할 수 있는 이동형 수질감시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수질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다양한 업종의 폐수배출업소가 총 3,893개소가 있으며, 이는 전국의 약7.2%를 차치하는 비율이다.

이중 현행 물환경보전법에 따라 실시간 방류수질 상태를 확인·감시할 수 있는 측정기기(TMS) 부착 대상 업소는 16개소(0.4%)에 불과하다. 

현재는 인·허가된 폐수배출업소를 대상으로 방지시설 운영사항이나 배출허용기준 여부 등을 직접 방문해 점검 확인하고 있으나 지방정부별 단속인력의 한계가 있고, 특히 폐수무단방류 등 불법행위가 많은 취약시간대 환경감시는 현실적으로 더욱 어려운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폐수배출업소의 최종 방류구에 센서타입의 수질측정장치를 설치해 관제서버로 전송된 오염도 측정값을 사무실 PC와 휴대폰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모니터링 할 수 있어 현장을 방문해 방류되는 시료를 직접 채취·검사하는 현재의 방법에서 벗어나 단속 공무원이 현장에 없더라도 실시간으로 수질감시를 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오염도를 실시간 측정하는 기능 외에도 농도값을 설정하면 초과시 자동으로 채수할 수 있는 기능과 어느 장소든지 이동하며 설치·운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서 폐수배출업소 감시체계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폐수무단방류 등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해본 후 사업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유훈수 수질환경과장은 “과학기술이 발전한 현재에 발맞추어 과거의 폐수배출업소 감시체계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이며 본 장비가 하나의 방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Iot기술을 접목해 처음으로 도입되는 수질측정기술이 정착되어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법규 보완 등 후속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동형 수질감시시스템]
[이동형 수질감시시스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