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공원 둘레길 자투리 공간, 건강 흙길로 재탄생!
월미공원 둘레길 자투리 공간, 건강 흙길로 재탄생!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0.07.05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흙길 2.3㎞ 조성, 산수국 7천그루 식재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월미공원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보다 질 높은 산림휴양공간 제공을 위해 월미산 둘레길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자연친화적인 흙길 2.3km를 조성했다.

또한, 이번에 흙길 조성과 함께 이용객들이 걸으면서 힐링 할 수 있는 산책로 조성을 위해 흙길 주변에 산수국 약 7천 그루도 같이 식재했으며, 월미공원의 사계, 식물, 새 등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둘레길 숲속 갤러리도 운영할 계획이다.

흙길은 아스콘포장보다 충격 흡수를 완화해 이용객 건강 증진에 기여함에 따라 둘레길을 운동하는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천기 월미공원사업소장은 “월미공원 둘레길은 숲속에서 바다를 조망하면서 산책할 수 있는 인천의 대표적인 명소에 조성한 자연친화적인 흙길이 코로나 여파로 심신이 지친 시민에게 여가활용과 건강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