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항노화 ‘담금주 키트’ 싱가포르 첫 수출
산청 항노화 ‘담금주 키트’ 싱가포르 첫 수출
  • 윤은효 기자
  • 승인 2020.07.14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류가공사업단 ‘월하주향’ 150개 우선 납품
젊은세대 취향 반영…술만 부으면 담금주 만들어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경남 산청군의 항노화 노하우를 담은 담금주 제작 키트가 처음으로 해외에 수출된다.

10일 산청베리류가공사업단(단장 강채호 한방항노화과장)은 담금주 키트 ‘월하주향’ 150개(600만원 상당)를 싱가포르 ‘SLFood Co.’로 우선 납품한다고 밝혔다.  

‘월하주향’은 산청베리류가공사업단과 산청군양잠농업협동조합이 협업해 생산한 제품이다.

산청의 농산물과 약재를 활용해 간편하게 담금주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월하주향’은 ‘달 아래 술 향기’라는 의미로 자신의 취향에 맞는 먹거리를 색다른 방법으로 즐기고 싶어하는 젊은세대의 요구에 맞춰 패키징했다.

산청의 특산물이자 대표적인 항노화 식품인 딸기와 오디, 꾸지뽕, 복분자을 비롯해 신혼부부에게 인기인 야관문 등을 활용해 3가지 스타일로 만들었다.

특히 담금주 키트는 향을 더하기 위해 들어가는 오렌지와 레몬, 히비스커스를 제외한 모든 재료가 산청에서 재배된 청정 농특산물로 구성됐다. 재료들은 모두 무농약 인증과 GAP 인증을 받았다.

모든 재료는 동결건조 방식으로 만들어 형태와 색감이 살아 있음은 물론 구매 후 술만 부으면 되기 때문에 보관과 제조가 간편하다. 다만 20도 이하의 일반적인 소주는 숙성과정에서 변질될 수 있어 높은 도수의 술을 사용하면 된다.

술을 부은 담금주 키트는 2~3주 정도 숙성시키면 마실 수 있다. 다만 야관문주의 경우 100일 이상 숙성시키는 것이 좋다.

산청베리류가공사업단은 올해 초부터 ㈜이룸푸드시스템과 홍보·마케팅 업무협약을 맺고 ‘쿠팡’을 비롯해 홈쇼핑, 쇼핑몰 등 유통영역 확대를 위해 노력, 매월 400만원 이상의 판매실적을 올리고 있다.

사업단은 ‘월하주향’의 이번 싱가포르 수출을 계기로 담금주 키트의 해외시장 진출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단 관계자는 “월하주향 담금주 키트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제품 개발과 품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판로확대를 위해 온라인 마케팅, 기업·단체 등과의 콜라보 이벤트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우수한 월하주향 담금주 키트로 지리산 청정골 산청을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