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관 성추행 의혹.. 文대통령 "사실관계 확인 후 처리"
외교관 성추행 의혹.. 文대통령 "사실관계 확인 후 처리"
  • 이희철 기자
  • 승인 2020.07.29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전경
청와대 전경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뉴질랜드에서 재임했던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관계부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한·뉴질랜드 정상통화와 관련한 질문에 "통화 말미에 뉴질랜드 총리가 자국 언론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보도된 사건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관계 부처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답한 게 전부다"라고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문 대통령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의 정상통화 관련 서면브리핑에서 "양 정상이 우리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 건을 두고도 의견을 나눴다"고 발표했으나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는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앞서 뉴질랜드 방송인 뉴스허브는 지난 2017년 말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가 있지만, 한국 정부의 비협조로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25일 보도했다.

A씨는 이 문제가 불거진 후 2018년 뉴질랜드를 떠났으며, 현재 다른 국가의 한국 공관에서 총영사로 근무 중이다.

올해 2월 뉴질랜드 법원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고, 뉴질랜드 외교부가 한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했지만 우리 정부가 이에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았다며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