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U+AR 누적 콘텐츠 시청 건수 103% 증가”
LG U+, “U+AR 누적 콘텐츠 시청 건수 103% 증가”
  • 이수한
  • 승인 2020.07.3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많이 즐겨본 AR콘텐츠는? ‘청하·장도연·뽀로로’

아이돌, 예능, SNS스타, 게임, 스포트 스타, 키즈, 트로트 등 7가지 장르 통해 총 2,200편 콘텐츠 제공

올 상반기 장르별 분석… 아이돌은 청하, 예능은 장도연, 키즈는 뽀로로 1위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AR 미디어 플랫폼 ‘U+AR’ 앱(App.)의 누적 시청건수가 작년 12월 말 대비 올해 6월 말 103%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U+AR은 작년 4월 출시한 실감형 미디어 콘텐츠 플랫폼으로, 가상의 인물 또는 캐릭터가 눈앞에서 보듯 3D로 나타나며 자유롭게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현재 LG유플러스는 U+AR을 통해 작년 말 기준 약 1,700편에서 30% 확대한 총 2,200편의 AR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아이돌 ▲예능 ▲SNS스타 ▲게임 ▲스포츠 스타 ▲키즈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제작한다. 그 중 아이돌 콘텐츠는 1,021편에 달하며, 개그 394 편, 멸종동물·캐릭터 등 키즈 콘텐츠 220편 등 콘텐츠 확산을 통한 생태계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2020년 상반기 U+AR 콘텐츠 시청건수를 분석한 결과, U+5G 고객이 가장 많이 즐겨본 콘텐츠가 아이돌 장르는 청하, 예능은 장도연, 키즈는 뽀로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2,200여편을 육박하는 아이돌 장르에서 1위를 차지한 콘텐츠는 ‘벌써 12시 나만의 안무쌤 청하’다. 작년 온에어 됐던 U+5G 광고에서도 활용된 콘텐츠로 알려져 있다. ‘AOA 설현 심쿵해 2배속’과 ‘오늘부터 우리는 여자친구 유주’가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예능은 개그우먼 장도연이 상위 10위 중 4개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청하의 ‘벌써 12시’ 안무를 선보이는 ‘춤선생 홍현희’와 추억의 레트로 댄스를 즐길 수 있는 ‘김종민의 복고댄스 디스코춤’이 그 뒤를 이었다.

SNS스타 1위는 상위 10개 콘텐츠 중 7개를 차지한 펭수다. LG유플러스는 지난 해 12월 EBS와 제휴를 통해 EBS 캐릭터에서 100만 유튜브로 급부상한 펭수의 AR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가장 인기가 많은 콘텐츠는 직접 시범을 보이며 성별에 따른 큰절 인사방법을 알려주는 ‘펭수의 큰 절’이었다.

키즈 콘텐츠도 호응이 높았다. 어린이들의 대통령 뽀로로, 콩순이 순이었다. 각 캐릭터들이 주제곡을 부르는 ‘뽀로로 바나나차차’의 경우 1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가상의 대상과 현실세계를 결합시켜 함께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AR의 특징과 호기심이 많고 활발한 활동을 즐기는 유·아동의 특성이 맞물린 것으로 분석된다.

게임 장르에서는 꽃이 달린 풍선을 터뜨리며 최대한 높은 점수를 획득하는 ‘봄꽃팡팡’이 가장 인기가 높았다. 폭탄풍선을 터뜨릴 때까지 게임이 지속되며, 최대한 높은 점수를 얻는 게임이다. 양방향 게임 콘탠츠는 아니지만 많은 고객이 댓글을 통해 서로의 점수를 공유하며 자신의 점수를 평가하고 있다.

스포츠 스타 장르는 미스코리아 출신 트레이너 레이양, 체조요정 손연재, 요가여신 황아영 순이었고, 트로트 장르는 트로트 여신 조정민, 트로트 퀸 장윤정, 트로트계 세젤예 설하윤 순이었다.

한편 U+AR은 8월 23일까지 ‘AR 언택트 콘서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기간 내 ‘AR 언택트 콘서트’ 테마의 콘텐츠를 시청하면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LG 휘센 제습기 등을 증정한다. 중복 참여가 가능하며, 매일 다양하게 시청하면 당첨 확률이 높아진다.

박재규 LG유플러스 AR서비스팀장은 “5G 확산에 따라 AR과 VR 등 새로운 형식의 실감형 콘텐츠 소비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직접 만나기 힘든 연예인, 캐릭터 등과 함께 사진찍고 영상을 찍으며 잠시나마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