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해수어류양식자율관리어업공동체 조피볼락 치어 방류
사천해수어류양식자율관리어업공동체 조피볼락 치어 방류
  • 이광호 기자
  • 승인 2020.07.3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포면 비토리 낙지포항 해역 일원 조피볼락 4만여 마리

 

[내외일보=경남] 이광호 기자 = 사천시해수어류양식자율관리어업공동체(위원장 김정경)는 지난달 30일 서포면 비토리 낙지포항 인근해역에 조피볼락 4만여 마리(1200만원 상당)를 방류했다.

이번 조피볼락 종자 방류는 수산자원 증강을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사천시해수어류양식자율관리어업공동체 자체 자금으로 이루어졌다.

매년 사천시에서 5억여 원의 사업비를 들여 수산종자를 방류하고 있으나, 어업인 단체에서 솔선수범해 수산종자를 방류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사천시해수어류양식공동체는 2017년도에 결성해 2019년에 보리새우 외 3종의 수산종자 160만여 마리를 관내 해역에 방류한 바 있으며, 올해에도 조피볼락 4만여 마리를 방류함으로서, 우수 자율관리어업공동체로서의 모범적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

시 관계자는 “바다의 주체인 어업인들이 수산자원의 보호육성을 위해 앞장섬으로써 어업인들의 주인의식 함양은 물론, 우리 사천시의 해양수산기반조성을 위한 이미지 제고에도 크게 기여한 뜻깊은 행사였다”며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