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불법쓰레기 투기 단속 등에 CCTV활용
무주군, 불법쓰레기 투기 단속 등에 CCTV활용
  • 권재환 기자
  • 승인 2020.07.3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범용 CCTV' 8월부터 다목적 활용… 불법행위 막고 민원해결

[내외일보=호남]권재환 기자=무주군은 범죄 예방과 수사 목적 등 방범용으로 설치돼 있는 CCTV를 8월부터는 불법쓰레기 투기 단속과 기초질서 계도, 공공시설물 안전 등을 위해 용도를 확대 ·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CCTV는 무주읍을 비롯한 6개 읍면의 주택가와 골목길, 공원, 어린이보호구역 등 382곳에 설치된 623대로,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24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CCTV에 설치된 IP방식의 비상벨은 양방향 통신이 가능해 시간대별, 요일별 자동 안내 방송을 할 수 있다.

무주군은 비상벨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를 비롯해 △불법쓰레기 투기 금지와 △분리배출 등에 관한 내용을 안내할 예정으로 불법행위 발견 시에는 실시간 경고방송을 통해 계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기존의 방범용 CCTV(비상벨 포함)를 그대로 활용, 용도만 확대해 사용함으로써 실제 1곳 당 연간 5백여만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민들은 “추가로 설치하는 것도 아니고 기존에 설치된 CCTV의 활용도를 높이는 거라니 더욱 기대가 크다”라며 “방범용 CCTV의 다목적 활용이 쓰레기 없는 깨끗한 무주, 범죄 없는 안전한 무주를 견인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무주군에 따르면 관내 전역에 설치된 CCTV는 CCTV 통합관제센터(차 쉼터 4층 / 357㎡ 규모 / 행정 · 경찰 · 관제요원 등 16명)에서 통합 · 관리하며 범죄 예방과 치안유지 등 주민 안전을 위해 지난 2017년 7월에 개관했다.

내부에는 차량판독과 어린이 안전, 도로방범, 마을방범, 공원, 재난재해, 문화재 관리 등을 위한 모니터가 설치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