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읽는 아침] 류인서의 ‘거울’ 해설
[최형심의 시읽는 아침] 류인서의 ‘거울’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20.08.3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울 / 류인서

 

  시골집 수돗가 빛 바랜 저 거울에게도 어느 순간 반짝, 빛나던 때가 있었다.

 

  일생을 흘려보낼 조그마한 저수지를 이루었다고 세숫대야 물이 흰 부추꽃처럼 찰랑일 때

  아버지 돋보기 안경에 날아 앉은 잠자리가 멀리 있는 어린 자식 안부 편지를 읽을 때

  긴 여름날 마당가 백일홍 꽃 속에 더위 한 자락 싹둑 자르는 가위 소리 들릴 때

  오래 집 나갔던 맨 끄트머리 보랏빛 형제가 돌아와 일곱 색깔 모두 모였으니 어머 이리 나와 봐, 저기 무지개 떴어

  포도 몇 송이 놓고 식구들이 빙 둘러앉을 때, 으깨고 으깬 그 저녁의 육즙

  그리고 시골집 수돗가 거울이 마지막 반짝 빛나던 때, 이삿짐 나가고 식구들 다 떠나고 담장 밖 능소화가 적막한 등불 하나 걸 때

 

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낡고 오래되어서 혹은 시대에 뒤떨어져서 반짝이지 않는 것들에게도 분명 빛나는 순간이 있습니다. 물을 가득 담고 찰랑거리는 세숫대야, 자식의 안부편지를 읽는 노인의 돋보기 위에 내려앉은 잠자리, 뜨거운 여름날 마당가에 핀 백일홍, 비 온 뒤 오랜만에 지붕 위에 모인 무지개 형제들, 식구들이 빙 둘러앉아 포도를 나누어 먹는 저녁, 사람이 다 떠난 집 한구석에 버려진 거울에 비친 막 피어난 능소화……. 낡은 물건만 그런 순간이 있는 건 아닐 것입니다. 나이 들어 뒷방으로 밀려난 사람이라고 다를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