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전속계약
정려원 전속계약
  • 내외일보
  • 승인 2020.09.15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려원 / SNS
정려원 / SNS
정려원 / SNS
정려원 / SNS

 

[내외일보] 배우 정려원이 절친 손담비에 이어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손담비, 인교진, 소이현, 정인선, 곽동연, 강민아가 소속된 신생 매니지먼트사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H& Entertainment)는 15일 정려원과 전속계약 소식을 전했다.

에이치앤드 홍민기 대표는 "2012년부터 함께 해온 매니저로서 새로운 시작을 함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여성들의 패션, 뷰티 워너비 아이콘이자 로맨틱, 멜로부터 장르물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로서 앞으로도 폭넓은 분야에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으로 최고의 파트너이자 조력자가 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정려원은 드라마 '안녕, 프란체스카', '내 이름은 김삼순'을 시작으로 '샐러리맨 초한지', '메디컬 탑팁', '풍선껌', '마녀의 법정', '기름진 멜로', '검사내전' 등 장르를 불문하고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해왔다. 

또한 남다른 패션 센스와 세련된 분위기로 대중과 광고주에게 사랑받는 모델. 이에 광고, 화보 등에서 러브콜이 쉼 없이 이어지고 있다.

새로운 소속사에서 새 출발 소식을 알린 정려원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