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공공일자리 사업장 현장점검 나선다
계룡시, 공공일자리 사업장 현장점검 나선다
  • 윤재옥 기자
  • 승인 2020.09.1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근로환경 위험요소 제거 및 코로나19 거리두기 수칙 준수여부 확인 -

[내외일보/계룡] 윤재옥기자 = 계룡시는 오는 12월말까지 120여개 공공일자리 사업장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에서는 이번 점검을 통해 각 사업장별 위해요소 제거를 통한 안전사고 예방 및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세부점검내용은 △비상연락망 작성 △작업전 안전교육 실시 △근태 현황 및 작업수칙 준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근로자간 거리두기 여부 등이며, 미준수 사업장에 대하여는 담당공무원에 의한 현장교육을 통해 안전한 사업장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점검대상 공공일자리 사업장은 공공근로 41곳, 중장년층 24곳, 지역공동체 7곳, 희망근로 44곳 등 총 116곳이며 점검대상 근로자는 375명이다.

시 관계자는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사항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장에서 준수해야 할 안전 수칙이 더욱 많아진 상황”이라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공공일자리 사업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점검과 확인을 통해 ‘지역일자리 창출’과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