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행안부 풍수해생활권종합정비 ‘곰소지구’ 483억 확보
부안군, 행안부 풍수해생활권종합정비 ‘곰소지구’ 483억 확보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0.09.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곰소 일원 숙원인 풍수해 재해발생요인 항구대책 기대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부안군은 행안부에서 추진한 2021년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 공모에 진서면 곰소리 곰소지구가 신규로 선정돼 총 483억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는 자연재해 취약요인을 근본 해소하기 위해 재해위험지역을 체계적으로 정비해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공모사업으로 행안부 공모 서면·발표심사와 현상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군은 곰소지구가 대상지로 확정됨에 따라 2021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5년 준공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방파제 파손 및 유실, 내수침수, 급경사지 등 심각하게 노출된 자연재해 대상지에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을 추진해 해안 월파 방지시설, 유수지 및 배수펌프장 신설, 우수관로 개량, 생활권 급경사지 사면보강 등 재해요인에 항구 대책을 마련한다.

그간 곰소 일원은 해수면보다 낮은 저지대가 많아 조위 상승으로 집중 호우시 우수가 빠져나가지 못해 침수가 수차 발생했으며 해수면 상승 시 파랑에 의한 월류 및 호안파손이 지속 발생돼 주민을 불안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