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포토] 기다리던 가을이 왔건만 ...
[내외포토] 기다리던 가을이 왔건만 ...
  • 윤은효 기자
  • 승인 2020.09.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27일 경남 거창군 가조면 들녘에는 누렇게 익어가는 벼와 가을바람에 가는 허리를 살랑살랑 흔들면서 활짝 웃는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을 맞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올 추석은 비대면 한가위라는 사상 초유의 명절 풍경을 예고하고 있다. 거창군은 전 군민이 소독, 예방수칙 및 대응 매뉴얼 숙지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대응을 철저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