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도심하천 반백 년 만에 '은어' 귀향
창원 도심하천 반백 년 만에 '은어' 귀향
  • 김성삼 기자
  • 승인 2020.09.27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남천, 1~2급수 서식어종 은어, 꺽지, 민물검정망둑 등 11종 발견
허성무 창원시장이 1급수 수질어종인 '은어'를 하천으로 돌려 보내고 있다.

[내외일보=경남] 김성삼 기자 = 창원시 도심하천인 창원천과 남천에 1급수에 서식하는 은어가 자취를 감춘지 반백 년 만에 돌아왔다.

시는 도심하천 수생태계환경 어류서식 실태조사를 위해 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어류전문가 조현빈 박사 등으로 조사팀을 꾸려 지난 17일부터 남천, 창원천 일원에 대해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조사팀은 25, 창원천 홈플러스 인근과 26, 남천 삼동교 인근에서 각각 은어 6마리씩을 채집해 서식실태를 확인했다. 그동안 도시화, 공업화의 상징으로 하천이 오염되고 죽음의 바다로 불리었던 마산만이 시민 등의 노력으로 수질이 되살아나 은어가 50여 년 만에 시민의 품에 안겼다.

이번 현장조사에서 꺽지, 민물검정망둑, 문절망둑, 긴몰개 등 국내 고유어종과 1~2급수에서 서식하는 어종 등도 다수 확인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12급수의 맑은 물에 서식하는 은어가 마산만으로, 창원시 도심하천으로 다시 돌아온 것은 하천생태계가 살아나고 있고 생활하수와 공장오폐수가 잘 관리되고 있다는 증거이라면서 남천, 창원천을 비롯한 창원시의 모든 하천과 바다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