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반대".. 52.2% vs 37.5%
국민 절반,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반대".. 52.2% vs 37.5%
  • 내외일보
  • 승인 2020.10.14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리얼미터
제공=리얼미터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국민 10명 중 절반은 의사 국가고시(국시) 응시를 거부한 의대생들 구제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주요 대학병원장들이 대국민 사과를 하며 응시 거부 의대생들을 구제해 달라고 호소했고, 전공의 단체는 의대생들의 재응시를 허용하지 않을 경우 단체행동을 시사한 상태다.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찬반을 조사한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이 52.2%로 다수였고, '찬성한다'는 응답이 37.5%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0.3%였다.

이념성향별로 살펴보면 진보성향(찬성 22.5% vs 반대 69.1%)에선 미응시자 구제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많았지만, 보수성향(52.3% vs 34.8%)은 찬성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어 대조를 이뤘다. 중도층에선 찬성 40.6% vs 반대 52.9%로 구제 반대 응답이 더 많았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찬성 12.0% vs 반대 81.9%)에선 반대 응답이 많았지만, 국민의힘 지지층(62.4% vs. 26.5%)에선 찬성이 높았다. 무당층은 '찬성' 41.8% vs '반대' 35.1%로 팽팽했으나,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23.1%로 평균 대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찬성 33.9% vs 반대 63.3%)에서 반대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이어 광주·전라(33.7% vs 58.9%)와 경기·인천(37.8% vs 52.6%), 부산·울산·경남(35.4% vs 46.2%) 순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43.6% vs 48.3%)과 서울(41.2% vs 46.9%)은 의대생 구제에 대해 오차범위 내에서 찬반이 팽팽하게 맞섰다.

연령대별로는 40대(찬성 29.5% vs 반대 63.3%)와 30대(31.1% vs 58.4%), 20대(41.8% vs 52.9%), 50대(38.5% vs 52.3%)에서 반대 응답이 많았다. 반면 60대(46.1% vs 42.5%)에서는 찬반 응답이 비등했으며, 70세 이상은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22.6%로 평균 대비 많았다.

지난 13일 진행된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만18세 이상 827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응답률 6.0%)했다.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