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총장 사죄 "5·18 육군 학살 사과"
육군총장 사죄 "5·18 육군 학살 사과"
  • 이교영 기자
  • 승인 2020.10.16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18 민주화운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군이 개입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는 2018년 2월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이의 공식 사과에 이어 40년 만에 처음으로 육군총장이 사과를 한 것이다.

남 총장은 16일 계룡대 육군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1980년 5월18일에 광주 시민의 민주화 운동에 군이 개입한 것은 굉장히 잘못"이라고 말했다.

남 총장은 '역대 육군참모총장 중 육군이 저지른 학살에 대해 사과한 사람이 없다'는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에 "군의 존재 목적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 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목보단 화해와 용서가 중요하고,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를 할 것”이라고 발언 후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혀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이는 설 의원이 “5·18 당시 군이 민주주의를 외치는 수많은 광주 시민을 향해 총칼을 휘두르는 만행이 있었다. 40년간 역대 육군총장 누구도 사죄하거나 무릎을 꿇은 일이 없다”고 질의한 데에 따른 것이다.

남 총장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육군이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는 설 의원 요청에 대해 "그렇게 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송 전 장관은 ‘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 발표가 있던 2018년 2월, 국방부 장관으로서 처음으로 사과를 했다. 당시 송 전 장관은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군이 더 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 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