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포토] 깊어가는 가을이 아쉬워..
[내외포토] 깊어가는 가을이 아쉬워..
  • 윤은효 기자
  • 승인 2020.11.13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2020년 가을이 깊어가는 경남 거창군 '한들'. 12일 갓 수확한 벼를 가득 실은 경운기가 깊어가는 가을을 더 더욱 마음속 깊이 와 닫게 만든다. 올 여름 태풍과 폭우로 농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지만 풍요의 계절...결실의 계절 가을. 세상이 힘들다 해도 눈과 마음은 항상 습관처럼 행복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