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개체수 전년대비 31.9% 감소
모기개체수 전년대비 31.9% 감소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0.11.25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라리아원충 감염률 검사결과 불검출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모기밀도조사사업 진행 결과 모기개체수가 전년 대비 31.9% 감소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기후 및 환경 변화에 따른 매개체 전파질환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매년 4월부터 10월까지 모기밀도 조사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도심 4개소(부평구 부평동, 서구 연희동.백석동, 계양구 선주지동), 도서 8개소(강화군 대산리.월곳리, 송해면 숭뢰리.솔정리, 삼산면 석모리, 교동면 대룡리, 선원면 금월리, 중구 운남동) 등 총 12개소에서 주 1회 채집된 모기에 대해 종 분류 및 동정, 말라리아 원충감염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채집된 모기 개체수는 25,180마리로 작년 36,972마리에 비해 31.9%가 감소하였으며,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얼룩날개모기는 6,503마리가 채집되어 2019년 대비 2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 개체수의 감소는 1973년 이후 가장 긴 장마와 잦은 태풍 그리고 평년보다 낮아진 기온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며, 채집된 모기 중 얼룩날개모기류에서 말라리아원충 감염률을 검사한 결과, 병원체는 검출되지 않았다. 

채집 모기수는 얼룩날개모기 > 빨간집모기 > 금빛숲모기 순이였으며, 2019년 금빛숲모기 > 얼룩날개모기 > 빨간집모기와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일본뇌염을 매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119마리로 전체 모기의 0.5%를 차지했다.

올해 11월 말 기준, 인천시 말라리아 환자 수는 50명으로 지난해 87명보다 42.5% 감소하였으며, 이러한 환자발생 감소는 코로나19로 인한 야외활동 자제로 매개모기와의 낮아진 접촉 빈도와 얼룩날개모기 개체수 감소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권문주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매년 모기밀도조사 및 병원체확인 검사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할 뿐만 아니라, 질병관리청, 인천 내 군?구 등에 환류 함으로서 방역대책의 기초자료로 제공하는 등, 매개체감염병 관리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