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수능 앞두고 '코로나 확진 수험생 위한 시험장' 현장점검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수능 앞두고 '코로나 확진 수험생 위한 시험장' 현장점검
  • 이수한
  • 승인 2020.11.3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사진 왼쪽)이 서울의료원 송관영 원장(사진 오른쪽)으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12.3)을 앞둔 30일(월) 오전,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들을 위해 서울의료원 내 별도로 설치한 시험장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최대 11명까지 수용 가능한 시험장이다.

서울시는 서울의료원 12층에 별도의 시험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험장이 현재는 확진자들이 치료 중인 공간인 만큼, 서 권한대행은 코로나 종합상황실 모니터를 통해 병실 각각을 보며 설치현황과 준비상황을 확인했다.

또 서 권한대행은 송관영 서울의료원장으로부터 시험장 배치 현황, 수능 당일 감독관들 이동 동선, 시험지 전달경로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서울시 수능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서울시는 단 한 명의 수험생도 빠짐없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서울시교육청, 자치구와 ‘합동 T/F팀’을 꾸리고, 단계별 특별집중방역과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그 대책의 하나로 코로나 확진 수험생 전용 시험장 2개소(서울의료원‧남산유스호스텔 생활치료센터)와 시험일에 자가격리된 수험생을 위한 시험장 22개소를 마련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