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백화제방·백화쟁명 행정통합 논란!
[칼럼] 백화제방·백화쟁명 행정통합 논란!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01.1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도내 행정통합 논란이 “온갖 꽃이 함께 피고 많은 사람이 각자 목소리를 낸다.”는 ’백화제방百花齊放·백가쟁명百家爭鳴‘이다. 송하진 도지사가 행정통합 공을 쏘아 올리자 안호영 국회의원·박성일 완주군수는 “군민 의사에 따른다.”며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정헌율 익산시장도 “전북 균형발전 차원에서 행정과 생태 중심 ‘전주권 광역도시’, 익산과 새만금 권역을 묶는 물류 중심 ‘새만금 광역도시’로 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주·완주·익산 통합에 반대하고 새만금 권역과 엮이기를 희망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송 지사 새만금 권(군산·김제·부안) 통합론에 ‘찬성’했다. 모두 지역발전을 위한 것 같으나 속내는 ‘동상이몽同床異夢’ 자체다.

송 지사는 지난 5일 회견에서 “광역도시 없는 설움에서 벗어나자.”며 “전주·완주 통합에 플러스 알파(α), 익산이 포함된 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며 초광역 행정권역을 주장했다. 이어 “군산·김제·부안과 새만금을 묶는 광역화도 좋겠다.”고 공개했다. 광역시를 반대할 도민은 없다. 그러나 2020년 말(이하 연·월말) 도내인구는 180만여 명이다. 1백만 광역시를 빼면 전북도는 80만이 남아 제주도 보다 약간 많을 뿐이다. 2014년 6월 송하진호 출범 직전, 187만여 명에서 7만이 급감했다. 전주·완주·익산 통합광역시가 생기면 전북도는 동부산간 및 군산·정읍·김제·고창·부안뿐이어 ‘광역자치도’라 하겠는가? 군산·김제·부안도 새만금과 통합되면 동부 산간과 정읍·고창만 남는다.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찬반도 ‘정치적 진로’ 때문이 아니기 바란다.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의원도 “군민 의사와 상관없이 다시 행정통합 논의를 꺼내는 것은 갈등만 증폭시킬 것으로 완주군민은 전주·완주 통합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한 바 있다.”며 “주민 공감대 없이 정치적 이해관계로 접근은 적절치 않다.”고 반대했다. 그러나 도전자 없이 안정적 지역구가 흩트려지는 전주와 통합에 꺼리기 때문이다는 비판도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도 “전주와 통합은 군민 뜻에 따라야 한다.”며 반대했으나 초선 군수 시절, “전주·완주 통합은 시기상조”라며 명백히 반대한 것과 뉘앙스가 다르다. 임정엽 전 완주군수도 초선 자자체장 때는 반대했다가 2013년 송하진 당시 전주시장과 함께 전주·완주 통합을 추진했으나 무산됐다. 박 군수도 전주시장으로 가능성이 비쳐도 통합 반대할지(?) 의문이다.

정헌율 익산시장도 7일, 전주·완주에 익산을 묶자는 송 지사 구상에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익산이 전주로 묶이면 변방으로 전락할 우려가 제기되자, 대신 익산 주도로 군산과 김제를 아우르는 새만금 광역도시를 만들자고 주장했다.”고 보도됐다. “새만금을 중심으로 ‘군산·김제·부안+익산’을 메가시티로 엮는 것”에 찬성했다. 익산인구는 2018년부터 36개월 연속 -1만7911명으로 급감해 28만2276명으로 마감됐다. 65만여 명 전주와 통합보다 인구가 적은 26만여 명 군산·8만여 명 김제·5만여 명 부안과 통합이 정치진로에 유리하기 때문인가?

강임준 군산시장도 인구가 많은 익산과 통합에는 말이 없고, 군산·김제·부안 새만금권 통합에 ‘찬성’한다. 익산은 전주와 통합이 거북하고, 군산은 익산과 통합이 거북한 것이 지역발전 때문인가?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정치적 진로나 계산’을 ‘주민의 뜻’으로 왜곡·포장하는 것이 아니길 빈다. 군산·김제·부안 통합으로 시장·군수도 못하고 통합 새만금 시장은 군산시가 독차지 할 텐데 김제·부안 정치인과 주민이 찬성하겠는가? “전북인구는 전부 180만 밖에 안 되는데 84만 통합 청주시와 마산·진해·창원이 합쳐진 103만 통합 창원시에 이어 대구·경북(505만), 광주·전남(330만), 부산·울산·경남(786만)과 대전·세종(182만) 등 광역지자체 행정통합까지 나서는데 전북은 ‘난파선에서 선장하려는 정치인(?)’만 부지기라 시군 통합도 요원하다. ‘일제36년’에 가까운 ‘새만금 30년’을 허송하며, 땅은 요원한데 공유수면 ‘땅 따먹기’에 행정력을 낭비하니 한심합니다.” 광역지자체마다 ‘슈퍼 지자체’ 만들기로 지방소멸에 대비하는데 전북은 시군통합도 못하자 도민 한탄이다. 해놓은 일도 없이 재선·3선을 노리는 정치인들의 ‘행정통합 계산법’이 놀랍도록 탁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