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축산악취 개선 박차
청주시, 축산악취 개선 박차
  • 신동명 기자
  • 승인 2021.01.1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최초 축산악취개선사업 도전, 50억 원 투입

 

[내외일보=충북] 신동명 기자 = 충북 청주시가 올해 축산악취에 대한 농장주의 대대적인 인식 개선을 위해 50억 원 규모(국비20%, 지방비20%, 융자50%, 자부담10%)의 축산악취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축산악취개선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의 가축분뇨처리지원사업이 개편된 사업으로 축산악취에 대해 집중 지원해 지자체에서 최대 50억 원까지 신청 가능하다.

청주시는 지난 12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축산악취개선사업에 전국 76개 지자체가 공모한 가운데 상위권에 들어가는 성적으로 충북 최초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 사업을 위해 청주시는 축산농가 52호(한우15, 젖소9, 돼지27, 산란계1), (사)대한한돈협회 중앙회와 함께 6개월 이상 대장정을 준비했다.

체계적인 공모 준비와 오픈채팅방을 이용한 실시간 소통 행정으로 농장주의 호응과 의지를 끌어내는데 성공했다.

특히 축산악취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는 인근 주민들의 소리를 현장에서 청취했으며, 이에 따른 심각성을 축산농가에 전달해 주민 보건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주지시킴에 따라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해당 사업을 통해 축산농가에서 액비순환시스템, 액비화시설, 퇴비사 및 저장조 밀폐시설 등을 갖출 경우 평상시 발생하는 악취의 확산을 절반 이상 방지할 수 있어 주민생활 환경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청주시는 축산 인식개선 과제로 퇴비 부숙도 정착 등 경축순환과 악취저감 문제를 현실성 있게 다루고, 변화하는 환경정책에 따라 축산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민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축산업이 주민들과 어우러져 호응과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