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억류선박 해양오염' 증거 제시 안해... 외교부 "강력항의"
이란 '억류선박 해양오염' 증거 제시 안해... 외교부 "강력항의"
  • 이교영 기자
  • 승인 2021.01.1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이란에 억류된 선원과 선박의 조기 석방을 위해 이란으로 떠났던 정부 대표단이 빈손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또한 지난 10일부터 2박3일 동안 이란을 방문했던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도 오는 14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최 차관은 12일(현지시간) 늦은 오후 이란 테헤란에서 카타르로 이동했으며, 카타르와 양자 협의를 한 뒤 14일 귀국한다.

13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란 측은 억류의 이유였던 '해양오염'과 관련해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않았고, 이에 대해 최 차관이 "용납할 수 없다"며 강력 항의했다.

최 차관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이란에서 각계 지도층 인사들을 만나 선박 억류 사건과 동결자금 문제 등을 협의했으며, 한국 선원과 선박 억류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조속한 해제를 요구했다.

이란 측은 억류가 해양 오염과 관련된 기술적인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는데, 최 차관은 억류 이후 일주일 이상이 지났는데도 이와 관련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신속한 절차를 통해 억류를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이란 측은 "사법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되는 동안 선원들에 대한 인도적 대우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영사 접견권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약속했다.

한국 내에 동결된 '이란의 석유대금 70억 달러' 문제도 협상 테이블에 올랐는데, 현재 이란 측은 "동결자금과 선박 억류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으나, 국내외에서는 선박 억류의 이유로 이 동결자금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

이란 측은 동결자금을 활용해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서 백신을 구매하기를 원하고 있지만, 원화를 달러화로 환전하는 과정에서 자산 동결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국과 미국 금융시스템이 상호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원화자금 활용 극대화를 위해서는 미국과의 협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이란과 선박 억류 해제를 위한 논의를 지속하는 한편 금번 사안이 해결될 때까지 우리 선원들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현재 우리 선박과 선원들은 이란 반다르아바스에 억류돼 있으며, 외교당국은 이들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