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최재성 "이명박·박근혜 사면, 국민 눈높이에서... 논의는 아직"
靑최재성 "이명박·박근혜 사면, 국민 눈높이에서... 논의는 아직"
  • 김상환 기자
  • 승인 2021.01.1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전경
청와대 전경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논의와 관련해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야하지 않겠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면은 대통령 고유권한이지만 이 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다. 국민이라는 두 글자를 빼고 생각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당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과와 반성을 이야기했고, 박 전 대통령은 사과하지 않았지만 당에서는 했다"면서 "그런데도 당 일각에서 '정치 재판, 잘못된 재판', '무슨 사과 요구냐' 이런 얘기가 나오는데 이는 모순, 서로 충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수석은 “사면은 보통 대통령이 생각이 정리된 다음 실무적 작업에 들어가는 형태이기 때문에 미리 말씀하지 않는다”며 사면 논의가 구체화되지 않았다는 점을 설명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새해 첫날 끌어 올린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은 당 안팎의 친문 강경파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고, 민주당은 하루만에 ‘국민의 공감대와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수석은 최근 정부·여당 지지율이 급락한 것에 대해서는 "신경이 쓰이는 정도가 아니다, 지지율 자체에 매달리는 것보다 국민들의 신뢰와 응원을 더 받아야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집권) 마지막해라 4년 간 문재인 정부의 궤적에 대해 어떤 분들은 가혹할 정도로 평가를 낮게 하는 것들이 다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