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가축분 퇴비부숙도 검사 신청하세요
영광군, 가축분 퇴비부숙도 검사 신청하세요
  • 박원종 기자
  • 승인 2021.01.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술센터에 검사 신청, 부숙 판정 후 농경지 살포

[내외일보=호남]박원종 기자=영광군은 오는 3월 25일부터 축산농가에서 가축분 퇴비를 살포하고자 할 경우 농업기술센터에 퇴비부숙도 검사를 의뢰하여 부숙 판정을 받은 후 농경지에 살포해야 한다고 밝혔다.

검사대상은 가축분뇨 배출시설 신고규모 이상 농가 중 소 22두, 젖소 10두, 돼지 115두, 산란계 2,400수, 육계 3,500수 이상 사육농가이며, 분뇨처리 업체에 가축분뇨 처리를 위탁하는 경우는 검사대상에서 제외된다.

가축분뇨 배출시설 허가농가는 연 2회, 가축분뇨 배출시설 신고농가는 연 1회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하며, 퇴비부숙도 미검사 및 미부숙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경우 50~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검사는 농업기술센터(토양검정실)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으며, 500g의 시료를 비닐팩에 밀봉하고 축사면적, 시료채취 날짜, 농가 인적사항 등을 기재하여 제출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퇴비부숙도 검사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부숙도 검사대상 축산농가는 빠른 시일내에 농업기술센터에 검사를 신청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퇴비부숙도 검사 제도는 지난해 3월 25일부터 시행됐으며, 축산농가의 준비부족 등을 해소하기 위해 1년간(2021.3.24.까지) 계도기간이 부여된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