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인구감소율 전북 1위, 임실·부안 1·2위
[칼럼] 인구감소율 전북 1위, 임실·부안 1·2위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01.1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2018년 7월 출범한 민선7기 인구감소율은 전북이 17개 광역시도에서 1위이고, 전북에서는 임실·부안이 1·2위이며, 시단위에서는 익산시가 1위다.

국비확보나 기업유치 했다고 아무리 홍보에 능수능란해도 인구가 줄면 할 말 없다. 민선6기가 출범한 2014년 7월 이후, 2015년부터 올해까지 한 번도 ‘전북 국비 증가율’이 ‘정부예산증가율’을 넘어선 적이 없다. 정부예산에서 전북 국비 점유율은 올해가 역대최하다. 새만금예산도 전북 국비에 포함돼 건설업체와 관련기관 밥그릇을 마련한 셈이니 그만큼 다른 사업을 못한다. 수도권에서 멀고 민간기업 투자도, 유치도 터덕거리니 인구가 급감한다.

민선7기 직전인 2018년 6월말(이하 연·월말)부터 2020년까지 17개 광역시도 인구감소율 1위는 ‘전북’으로 무려 4만535명(감소율 -2.19%)이 급감해 180만4104명이 됐다. 13개 광역시도가 감소한 반면, 세종시는 5만5499명(증가율 18.5%)이 급증했다. 경기45만1838명(3.48%) 증가해 1342만여 명이 됐고, 제주는 1만1109명(1.67%) 증가해 67만4635명이 됐다. 충북은 5065명(0.31%) 증가해 160만을 돌파했다.

전북에서 행정·교통·교육·문화가 집중돼 도내인구 36.4%를 점한 ‘전주시’만 에코시티·효천·만성지구 등 택지개발이 집중돼 5810명(0.89%) 증가해 65만7432명이 됐다. 사통팔달 도로망으로 도내 전 지역에서 출·퇴근이 가능하고 화학공장·축산 악취도 없이 쾌적하기 때문이다.

시 단위에서 민선7기 감소율 1위는 ‘익산시’다. 2년6개월에 1만4096명(-4.76%)이 감소해 28만2276명이다. 다음은 3785명(-4.39%)이 감소해 8만2450명이 남은 김제시이며, 정읍시는 4607명(-4.07%)이 줄어 10만8508명이다. 남원시 -2194명(-2.65%)이고, 군산시는 -5841명(-2.13%)이다. 익산시가 전북감소 4만535명 34.8%인 1만4096명을 차지해 감소주역이다.

군 단위는 심각하다. 35사단 효과종료로 임실군이 -1825명(-6.26%)으로 1위, 2위 부안군은 -3222명(-5.82%), 3위 고창군은 -3229명(-5.59%)이다. 순창 -1604명(-5.45%) 순이다. 완주군도 -3625명(-3.8%)이어 상위 급이다. 장수 -3.64%·진안 -3.12%·무주 -2.68% 순이다.

부안군이 감소율 2위다. 관광과 기업유치도 터덕거리는데다 새만금 31년(만30년)으로 수산·양식업이 전멸했다. ‘산란’까지 악영향이어 전북 수산물 감소는 심각하다. “해수유통이 늦을수록 전북 수산업과 경제를 망친다. 보다 많은 바닷물이 드나들도록 해야 한다.” 새만금호 물고기 떼죽음이 계속되고, 외해 수산물감소 악영향도 심각하다. “새만금을 착공한 1991년 전북 수산업 생산량은 12만4819t으로 충남 8만6618t보다 많았으나 2017년 전북 7만9206t인 반면, 충남은 16만2957t이였다.” 황금어장을 뺏기고 비산먼지만 극심하다. 

새만금은 계화도와 천양지차다. “썰물에도 드러나지 않는 깊은 바다가 대부분”이고, “만경·동진강을 가두어 새만금호 32배 면적 홍수가 쏟아질 때 밀물, 특히 백중사리 밀물이 겹치면 해수 역류로 배수갑문을 열지 못한다. ‘100년에 100조’를 각오할 만큼 끝없는 새萬年매립사업에 새亡金이다. 새만금에 투자는 안 하고 30년간 돈만 버는 건설업체 외에도 전북도와 군산·김제·부안군 유관과와 새만금사업단·새만금산단사업단·새만금개발청·새만금개발공사·국무총리실·농식품부 등 관련 직원만 600명에 육박한다. 새만금은 누구의 밥그릇·먹거리인가?

(만경·동진강에 금강 용담댐·섬진강·변산댐)까지 용수가 넘쳐나 ‘필요치도 않고 정화도 불가능한 호수’를 정화한다며 4조3천억 수질개선비에 왕궁축산시설 매입과 각종 공정에 올해까지 14조7188억이 들어가며, 수산물감소도 엇비슷하다. 정부예산·(전북예산·점유율)은 2014년 335.8조(6조1131억·1.82%)에서 2021년 558조(8조2675억 1.481%)로 ‘역대최하 점유율’인 전북 국비에서 새만금 예산까지 부담한다. 일제36년에 육박하는 새만금 31년째이나 전체공정률은 10% 정도로 전북 족쇄다. 새만금 ‘취사선택取捨選擇’ 개념을 깊이 인식하고 해수유통을 비롯한 ‘공정 대전환’이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