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 사과, 층간소음 '후폭풍'
이정수 사과, 층간소음 '후폭풍'
  • 내외일보
  • 승인 2021.01.1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수 / SNS
이정수 / SNS

 

[내외일보] 개그맨 이정수가 층간소음 논란과 관련해 사과 입장을 전했다.

이정수는 18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다시 마치 피해자인 듯한 분이 다시 세세한 반박 글을 올리셔서 진짜 너무 놀랐다”며 “그래서 너무 놀라 바로 해명을 해보려고 했는데, 인터넷에 작성자가 누군지 모르니 해명을 못 하겠어서 오늘 예전 아파트에 다녀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거주하던 집의 앞집, 아랫집을 찾아갔지만 모두들 층간소음을 느낀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어제 저의 층간 소음이 논란이 되고 진짜 많이 놀랐다. 솔직히 층간소음 레전드라고 불릴 만큼 처신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정수는 또 “난 층간소음이 없었다는 취지를 어필하려는 게 아니라 제 글로 인해 본의 아니게 놀라고 화가 나셨을 분들에게 사과하기 전 당사자들에게 사과하는 게 먼저여서 그렇게 한 후 사죄의 글을 쓰느라 이렇게 늦게 글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사실 싸움을 못한다. 저에 대한 비판 글을 올려서 조목조목 반박하는 것도 저는 잘 못한다. 어차피 제가 질 거다. 논쟁을 못한다. 원하시면 원하는 만큼 바로 사과할 생각이다. 혹시나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이 있으시면 연락 달라. 끝까지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정수는 청계천에서 일반인 커플의 자리를 빼앗았다는 폭로에 대해 “언제인지 기억한다”며 “고흥에서 올라오신 장인 장모님께 청계천을 구경 시켜드리겠다는 의욕에 커플들 마음을 살피지 못했다. 저는 그 커플들이 저희 가족을 배려했다고 착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에게도 소중한 시간이었는데 말이다. 연락 달라. 사과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정수는 2년 전 아래층과 층간소음 갈등과 관련해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좋게 마무리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이정수의 해명 이후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반박 글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