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 공식입장, 학폭의혹!
츄 공식입장, 학폭의혹!
  • 내외일보
  • 승인 2021.02.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의 소녀 츄 / SNS
이달의 소녀 츄 / SNS

 

[내외일보]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의 소속사가 최근 불거진 학폭 의혹에 대해 공식입장을 내놨다.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면서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달의 소녀 츄의 학교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는 A 씨는 츄가 반의 실세인 친구 B씨 옆에서 이간질 역할을 했으며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으면 친구들을 왕따시켰다고 주장했다.

A씨는 "츄는 제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얘기했고 그 뒤 정신차리고 보니 왕따는 제가 되어있더라"라고 주장했다.

A씨는 또 츄가 이간질을 하고 메신저를 통해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으며 이후엔 A씨에 사과를 요구하며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연예인들 학폭 논란처럼 수시로 때리거나 돈을 뜯거나 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것도 명백한 학교폭력"이라며 "저 말고도 기억하는 친구들이나 피해자들이 더 있을 테니 그 분들도 인증글 올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