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직원, 잃어버린 졸업식 찾아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직원, 잃어버린 졸업식 찾아
  • 전경중 기자
  • 승인 2021.02.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경북] 전경중 기자 = 한국수목원관리원 소속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코로나로 인해 졸업식을 참석하지 못한 직원들을 위해 25일 수목원만의 졸업식을 진행했다.

대상 직원은 지난 해 입자사 5명을 포함한 8명으로 고등학교 졸업생 3명, 학사 졸업생 2명, 박사 졸업생 3명이 학교 대신 직장에서 졸업식을 맞았다. 행사는 코로나 방역을 위해 정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졸업에 참가한 운영지원실 대외협력팀 송민형 주임은 “대학시절 로망이었던 졸업식이 코로나 19로 진행되지 않아 매우 아쉬웠는데, 회사에서 졸업식을 치뤄주어 취업과 동시에 졸업까지 축하받아 행복하다”며 “첫 직장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의 미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수목원은 졸업 및 입학 시즌에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생들과 함께하고자 2.26부터 3.7까지 전국의 졸업·입학생들을 위해 수목원 방문 시 특별히 화분을 증정한다. 신분증(학생증) 제시 후 화초를 받을 수 있다.

화초는 코로나로 인해 지역농가가 어려운 가운데 작게나마 농가에 힘이 되고, 졸업을 잃어버린 국민들에게는 훈훈한 위로와 기쁨을 선사하기 위해 준비됐다.

한국수목원관리원 김용하 이사장은 “코로나가 우리의 일상을 바꿔놓았지만 정과 나눔의 마음만큼은 바꾸지 못했다”며, “직원들의 졸업을 축하하고, 사회의 거목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