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시작…요양병원 등 3,736명
공주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시작…요양병원 등 3,736명
  • 김주환 기자
  • 승인 2021.02.2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찾아가는 방문접종팀 및 이상반응 대책반 등 운영 -

[내외일보/공주] 김주환 기자 =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26일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1차 예방접종에 돌입했다.

1차 우선접종대상자는 요양병원‧시설 등 고위험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로, 공주시의 경우 38개소 3,736명이 대상이다.

예방접종 첫날 가장 먼저 접종이 실시된 공주 에덴요양병원에선 환자와 종사자 등 43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았다.

김정섭 시장은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접종 과정을 살펴보고 신속하고 체계적인 접종을 통해 시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접종에 따른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해 줄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

시는 이번 1차 예방접종에 이어 고위험의료기관 종사자와 폐쇄병동이 있는정신의료기관 입원환자 및 종사자 그리고 119 구급대와 이송요원 등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등을 대상으로 3월 중 접종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한, 65세 이상 대상자와 장애인, 약국보건의료인 등 3만 6천여 명은 5월부터, 18세 이상 일반시민 4만 9천여 명은 7월부터 시작하며 장소는 예방접종센터(백제체육관) 및 위탁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

이를 위해 시는 의사와 간호인력, 행정요원 등 4개팀 16명으로 이뤄진 방문접종팀을 구성했다.

또한, 이상반응 대책반을 운영해 백신 예방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 등 응급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김정섭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의 시작은 그토록 간절히 원했던 일상으로의 복귀를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고 동시에 접종 이후에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11월까지 18세 이상 공주시민 9만 2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