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변호사회, 박상옥 대법관 후임 고위법관에 대한 법관평가 결과 등 의견서 송부
서울지방변호사회, 박상옥 대법관 후임 고위법관에 대한 법관평가 결과 등 의견서 송부
  • 이수한
  • 승인 2021.02.2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김정욱)는 23일 대법원에 오는 5월 8일 퇴임하는 박상옥 대법관의 후임 대법관 후보로 천거된 고위법관에 대한 법관평가 내역 등을 포함한 의견서를 송부하였다.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 심사대상 법관 중 김종호 서울고법 부장판사(54·사법연수원 21기)는 2018년도 법관평가에서 96점으로(평균 80.22점, 피평가자 1,111명 중 13위), 신숙희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고법 판사(52·사법연수원 25기)는 2018년도 법관평가에서 95.67점으로(평균 80.22점, 피평가자 1,111명 중 18위), 천대엽 서울고법 수석부장판사(57·사법연수원 21기)는 2013년도 법관평가에서 97.91점으로(평균 74점, 피평가자 274명 중 5위) 각 우수법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지근거리에서 법관들을 접하는 변호사들의 법관평가 자료가 대법관 인선 과정에서 비중 있는 검증자료로서 고려되어 대법원이 공익의 수호자로서 정의를 수호하고 양심을 대변하는 최후의 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대법원은 2015년부터 대법관 예비 후보자에 대한 법원 내ㆍ외부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는 제출된 의견서 등 검증자료를 기초로 자격유무를 심사하여 후보자를 추천한다.

서울지방변호사회는 권위적이고 불공정한 재판과정을 개선하여 공정한 재판문화를 조성하기 위하여 2008년부터 매년 소속 회원을 대상으로 법관평가제를 실시하고, 평가 점수 순으로 우수법관, 하위법관을 선정하여 해당 법관에게 통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