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경영전략회의 개최 “위기일 때 더 지역과 상생하는 새마을금고”
2021년 경영전략회의 개최 “위기일 때 더 지역과 상생하는 새마을금고”
  • 이수한
  • 승인 2021.02.2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박차훈 중앙회장이 2월 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 중앙본부에서 2021년도 경영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이달 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중앙본부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경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2021년도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를 주재한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과 41개 부서 임직원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할 경영전략을 공유하고, 목표 달성방안을 논의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달 정보보호본부를 부문으로 승격시켜 상무급 부문장을 임명하고, 디지털금융본부에 디지털전략부를 신설하는 등 정보보호와 디지털금융 역량을 강화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또한, 금융소비자보호와 ESG 경영 실천을 위한 인적자원 확충에 이어 전(全)직원이 참여하는 "그린MG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박차훈 회장은 코로나19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는 골목상권 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올해 경영목표의 중심에는 “지역과의 상생”정신이 있어야 함을 강조하며, 지역사회와 동반 성장해 온 새마을금고인 만큼 더욱 구체적인 지역상생 방안을 마련해 모든 사업분야에서 이를 최우선에 두고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지역경제 침체로 인한 지역새마을금고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리스크관리 시스템의 운용과 농어촌 소재 새마을금고가 상생할 수 있는 지원방안도 확대할 것을 강조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앙본부 각 부문이 시차를 두고 참석하였고, 전국 13개 지역본부는 자체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온텍트로 참여하는 등 방역수칙도 철저히 이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