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뜨는강 사과, 고구려 한자 논란
달이뜨는강 사과, 고구려 한자 논란
  • 내외일보
  • 승인 2021.04.07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이뜨는강 한 장면
달이뜨는강 한 장면

[내외일보]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하 ‘달뜨강’) 측이 한자 고증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달이 뜨는 강' 14회에서는 해모용(최유화 분)이 남긴 편지를 읽는 고건(이지훈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장면에서 고구려가 배경인 드라마에서 편지가 중국 본토에서 쓰이는 간체자로 작성이 되자 누리꾼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간체자는 중국에서 본래의 복잡한 한자 점획을 간단하게 변형시켜 만든 문자로, 1946년에 한자의 자획을 간략화하기 시작했다. 이후 1956년에는 한자 간화 방안이 정식 공포됐다.

이에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한자 고증이 잘못된 것임을 인지하고 즉시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재방송 편집 및 VOD 다시보기도 수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나인우)의 이야기를 그렸다. 현재 종영까지 단 4회 만이 남은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