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수정란 이식한 한우에서 건강한 쌍둥이 송아지 얻어
장흥군, 수정란 이식한 한우에서 건강한 쌍둥이 송아지 얻어
  • 백평권 기자
  • 승인 2021.09.07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흥군 한우 개량 위해 2020년부터 수정란 이식으로 매년 한우 150두 집중 육성

[내외일보] 백평권 기자 = 장흥군은 OPU(생체 난자 흡입술) 수정란이 이식된 한우가 지난 5일 새벽에 쌍둥이 송아지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장흥군 용산면에 거주하는 김성열(66세) 씨는 지난해부터 한우 개량을 위해 수정란 이식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면서 올해 쌍둥이 송아지를 얻는 행운을 누렸다.

평소 깨끗한 농장 관리를 위해 축사 바닥을 항상 건조하게 하고, 양질의 건초와 미네럴블럭 광물질을 먹여 한우의 사양 관리에 힘쓴 결과이다.

이번에 출생한 송아지는 암, 수 각각 생시체중 20kg와 22kg로 외소하지만, 수정란 이식을 통해 쌍둥이 송아지가 태어났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한편 장흥군은 2020년부터 매년 150두 이상 고능력 암소 난자와 우량 정액을 이용한 수정란 이식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올해 60여 두의 혈통송아지를 생산했다.

전라남도 축산연구소 수정란이식팀 유대중 연구관의 기술을 협조 받아 실시해 온 이번 수정란 이식사업은 미래 장흥군 한우산업 개량에 한 걸음 더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