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추석 맞아 군부대 6곳에 위문품 전달, 22년째 명절마다 위문품으로 군 장병 격려
부영그룹, 추석 맞아 군부대 6곳에 위문품 전달, 22년째 명절마다 위문품으로 군 장병 격려
  • 이수한
  • 승인 2021.09.15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20년 1월 17일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하여 부영그룹 관계자가 1군단 관계자들과                 설 위문품 전달식을 했다.
지난 2020년 1월 17일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하여 부영그룹 관계자가 1군단 관계자들과 설 위문품 전달식을 했다.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국내외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는 부영그룹이 올해도 군부대에 위문품을 전달하면서 사회에 온기를 전하고 있다.

부영그룹은 추석을 맞이해 자매결연을 맺은 6개 군부대(공군방공관제사령부,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육군 1군단, 육군 8군단, 육군 22사단, 육군 25사단)에 9월 13일부터 14일까지 과자 선물 2,600세트를 전달했다.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부대 방문 행사없이 위문품만 전달하기로 했다.

부영그룹은 지난 2000년부터 현재까지 22년째 군부대에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명절마다 군부대에 기증한 위문품만 8만 3,700세트에 달한다. 부영그룹은 군과 자매결연을 통해 국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복지향상을 위한 정기적 위문 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전역 후 장병들의 원활한 사회복귀를 위해 취업지원을 돕고 있다. ‘1社 1병영 운동’에도 동참해 군에 취업, 교육, 문화, 복지 등을 지원하는 등 민·군 유대도 강화하고 있다.

또 사업으로 얻은 이윤을 사회에 꾸준히 환원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만 약 8,700억 원에 이르며, 2014년에는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른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