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 ‘6·25참전용사 앨범 제작’ “전쟁 없는 평화세상 이끌어갈 후대에게 전해주세요”
신천지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 ‘6·25참전용사 앨범 제작’ “전쟁 없는 평화세상 이끌어갈 후대에게 전해주세요”
  • 내외일보
  • 승인 2021.09.1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앨범 촬영 행사에서 신천지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 유영주 지부장(왼쪽에서 세번째)과 6·25 학도의용군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4일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앨범 촬영 행사에서 신천지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 유영주 지부장(왼쪽에서 세번째)과 6·25 학도의용군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내외일보]  “좋아요~~ 최고!” 스튜디오 촬영장에 웃음꽃으로 활력이 돋았다.

신천지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지부장 유영주)가 13일과 14일 양일간 6·25 참전용사들과 학도의용군을 스튜디오로 초청해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후속 행사인 앨범 제작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나라를 위해 6·25 전쟁에 참전한 용사들의 모습을 보다 생생하게 후대에 남기고, 개인 및 보훈단체 소장용 앨범을 제작하고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 식순으로는 ▲메이크업 ▲사진촬영(유공자복, 기념티셔츠) ▲나라사랑 평화나눔 엽서낭독 등 6·25 참전용사들과 학도의용군들을 모시고 총 두 차례 나눠서 촬영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진행했다.

앨범 촬영에 함께한 국가유공자 어르신은 “오래 살고 보니 이런 일도 있다”면서 “뜻밖에 촬영하니 기분도 좋고 화장까지 받으니 새신랑이 된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앨범이 제작되면 “가장 먼저 집사람한테 보여주고 싶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 다른 유공자 어르신은 “이런 대우를 해준다는 게 세상이 좋아진 덕”이라면서 “한 많은 6.25 참전 영혼들은 이 좋은 세상을 보지도 못했다. 당시 군복이 아닌 입고 있던 옷과 나무총을 쥐고 주먹밥 하나에 소금 한 덩어리 먹으며 훈련을 받다가 굶주려 죽는 일도 많았다”라고 전쟁의 민낯을 전했다.

이어 “우리 세대가 살면 얼마나 살겠나”라면서 “살아있을 때, 전쟁 없는 평화 세상을 만들어갈 후대에 전할 사진을 찍어준 신천지 자원봉사단에 감사하고 이러한 시간을 마련해줘서 감개무량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유영주 지부장은 “지금이라도 살아계신 국가유공자 어르신들을 모시고 이런 자리를 마련할 수 있어 오히려 감사한 시간”이라면서 ”후대에 오래 기억되어 전쟁 없는 평화 광복의 시대를 이루는데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신천지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는 지난달 31일 의정부 현충탑에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온 영웅들을 가슴깊이 기억하고자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행사를 개최했다.

14일 앨범 촬영을 위해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후속 행사가 열린 가운데, 6·25 참전용사들이 참석해 메이크업을 받고 있다.
14일 앨범 촬영을 위해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후속 행사가 열린 가운데, 6·25 참전용사들이 참석해 메이크업을 받고 있다.
14일 6·25 학도의용군들이 ‘나라사랑 평화나눔’ 기념 티셔츠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14일 6·25 학도의용군들이 ‘나라사랑 평화나눔’ 기념 티셔츠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13일 VIP접견실에서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후속 행사 중 신천지자원봉사단 유영주 서울동부지부장과 6·25 참전용사들이 엽서 낭독 시간을 보내고 있다.
13일 VIP접견실에서 ‘제7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후속 행사 중 신천지자원봉사단 유영주 서울동부지부장과 6·25 참전용사들이 엽서 낭독 시간을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