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50억 받았다? ... '대장동 의혹' 새국면
곽상도 아들 50억 받았다? ... '대장동 의혹' 새국면
  • 내외일보
  • 승인 2021.09.26 08:40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곽모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곽모(31) 씨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로부터 약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며 이른바 '대장동 특혜' 의혹이 새국면을 맞이했다.

화천대유 측은 퇴직금 명목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곽 씨의 경력과 급여에 비해 터무니 없이 큰 액수인 만큼 논란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화천대유는 지난 3월 퇴사한 곽 씨에게 50억원을 지급했다. 곽 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퇴사하기 전까지 대리 직급으로 보상팀에서 일했다.

화천대유 측은 지급된 50억원에 대해 퇴직금이었다는 입장이다.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는 "직원이 퇴사를 했으니까 당연히 퇴직금을 지급한 것"이라며 "내부절차를 거쳐서 합법적으로 지급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력과 급여에 비해 퇴직금이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곽 씨의 급여는 연말 보너스와 고정급여 외 수입을 제외하면 약 230~280만원 수준이다. 곽 씨의 근무 기간이 6년이 채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하면 퇴직금은 2천200~2천500만원 수준이 돼야 한다는게 일반적인 견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서 지급했다는 것 외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은 화천대유 관계자들이 거액의 돈을 벌어들인 배경에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하지만 실제로 돈이 흘러간 곳 중 한 곳이 국민의힘 의원의 가족이었다는 사실은 논란의 양상을 뒤집기에 충분해 보인다.

반면 곽 의원은 아들이 성과급 명목으로 돈을 받았으며 정확한 액수는 본인도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들한테 최근 성과급으로 (회사로부터) 돈을 받은 게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회사하고 아들의 관계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물어보진 않았다"며 "화천대유에 투자한 적 없다. 저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 우리 당에서 (주장)하는 특검에 대해 다 동의를 한다. 무슨 사안이든 특검을 통해 빨리 규명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JH 2021-09-26 09:25:40
차때기정당 실체가 드러나는군.

기레기사냥 2021-09-26 09:18:04
[단독]국민의힘 곽상도子 '화천대유'로부터 50억 받았다 (노컷뉴스. 2021. 9. 26)
- 곽상도子 2015년부터 약 6년간 화천대유 근무…퇴사하며 약 50억 원
- 곽 의원의 화천대유 우회 투자 배당 혹은 직무관련 대가성 의혹도
https://www.nocutnews.co.kr/news/5629421_%EA%B3%BD%EC%83%81%EB%8F%84-%EC%95%84%EB%93%A4-%ED%99%94%EC%B2%9C%EB%8C%80%EC%9C%A0%EC%97%90%EC%84%9C-50%EC%96%B5-%EB%B0%9B%EC%95%98%EB%8B%A4

동동 2021-09-26 09:13:44
화천대유 이재명한테는 1원도 안주고 곽상도 아들한테 직장도 주고 퇴직금 2억도 아닌 내물로 50억이나 주고 공정으로 밥 말아드셨나

BCK 2021-09-26 09:02:47
대서특필 안 뜨냐

기레기사냥 2021-09-26 09:01:58
6년 근무한 과장급 퇴직금이 50억??? 어디서 개구라 사기를 치나??